딜링룸 24시…챙겨봐야 할 국제경제뉴스

카지노 뉴스

casinonews.jpg


딜링룸 24시…챙겨봐야 할 국제경제뉴스

레벨아이콘 daisy 0 8

▲모건스탠리 "연준 긴축 끝 다가온다…주가, 단기적 상승"

- 월스트리트의 최대 투자은행 모건스탠리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긴축 사이클의 끝이 다가온다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위험 자산인 주가가 단기적으로 반등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31일(현지시간) 마켓워치 등에 따르면 모건스탠리의 마이클 윌슨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주말 간 투자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현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랠리는 4,000~4,150대까지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https://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40111


▲[뉴욕환시] 달러화, 매파 FOMC 각오 다지며 강세

- 달러화 가치가 상승세를 보였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당분간은 매파적인 통화정책 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점쳐지면서다. 유로존의 인플레이션 압력이 거센 것으로 확인됐지만 유로화는 되레 약세를 보였다. 유로존의 경기 둔화가 가시화된 가운데 유럽중앙은행(ECB)이 연준만큼 매파적인 행보를 강화하지 못할 것으로 전망됐기 때문이다.

https://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40122


▲닥터페퍼 투자의견 엇갈린 월가…주의 vs 최선호

- 다수 닥터 페퍼와 1인용 커피 캡슐 제조사로 유명한 큐리그 닥터 페퍼(NAS:KDP)에 대한 월가의 투자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고 마켓워치가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월가의 투자금융 회사인 트루이스트는 투자를 내년 예상 실적이 제시될 때까지는 자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큐리그 닥터 페퍼(NAS:KDP)의 매출 가운데 35%를 차지하는 1인용 커피 캡슐 부분이 부진해질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웨드부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집에서 커피를 즐기던 소비 패턴을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고 이견을 제시했다.

https://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40127


▲카지노 기업 '윈 리조츠' 급등…장사의 신 '틸만 페르티타'가 지분 보유

- 고급 호텔과 카지노를 운영하는 윈 리조츠(NAS:WYNN)의 주가가 31일 뉴욕증시에서 급등하고 있다. 미국에서 이른바 '장사의 신'으로 불리는 억만장자 틸만 페르티타( Tilman Fertitta)가 윈 리조츠(NAS:WYNN) 지분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지면서다. 투자전문 매체인 배런스에 따르면 미국의 인기 농구팀인 휴스턴 로케츠의 구단주이기도 한 페르티타는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공시자료를 통해 윈 리조츠(NAS:WYNN) 주식 691만7천551주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는 전체 지분의 6.1%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https://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40124


▲자율주행 트럭회사 '투심플' 44% 폭락…중국에 불법 기술 이전 의혹

- 미국의 자율 주행 트럭 회사인 투심플 홀딩스(NAS:TSP)의 주가가 31일 뉴욕증시에서 폭락하고 있다. 회사의 최고경영자(CEO) 샤오디 허우가 미국에서 개발된 지식재산(IP)을 중국에 넘긴 혐의 등으로 당국의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지면서다. 회사는 샤오디 허우를 전격 해고했다.

https://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40125


▲日 재무성, 10월 외환시장 개입에 61조원 투입

- 일본 정부가 엔화 약세를 저지하기 위해 10월 한 달간 우리 돈으로 61조를 넘는 돈을 외환시장에 퍼부은 것으로 나타났다. 3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일본 재무성은 10월에 개입으로 6조3천500억 엔(61조958억 원·428억달러)을 소진했다고 말했다. 이는 지난 9월 개입 규모인 2조8천억 엔의 2배를 훌쩍 웃도는 수준이다. 스즈키 순이치 일본 재무상은 지난 9월 22일에 정부가 엔화 가치 하락을 방어하기 위해 엔화를 매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https://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40109


▲10월 댈러스 연은 제조업 지수 -19.4…6개월 연속 마이너스

- 미국 댈러스 연방준비은행(연은) 관할 지역 제조업체들의 활동이 6개월 연속 마이너스(-)대를 유지했다. 31일(현지시간) 댈러스 연은에 따르면 10월 제조업체들의 기업활동지수는 마이너스(-)19.4로 전달의 -17.2보다 더 악화했다. 댈러스 연은 제조업지수는 여섯 달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이 지수는 지난 5월에 2년 만에 마이너스 영역에 진입했었다.

https://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40114


▲홍콩, 암호화폐 개인 투자자 거래 재개 검토

- 홍콩이 암호화폐의 소매거래 금지 조치를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그동안 허가된 거래소에서의 암호화폐 거래를 전문 투자자로 제한해오던 오랜 규정을 뒤집는 것이다. 홍콩 정부는 핀테크 주간 콘퍼런스에 개막사에서 이 같은 구상을 발표했다. 그동안 홍콩 개인투자자들은 해외 거래소나 장외 시장을 이용해 암호화폐를 거래해왔다.

https://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40117


▲[뉴욕유가] 中 지표 부진에 하락…10월 한달간 8.7%↑

- 뉴욕유가가 중국의 경제 지표 부진에 하락했다. 31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2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1.37달러(1.56%) 하락한 배럴당 86.5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유가는 이달에만 7.04달러(8.86%) 상승했다. 그러나 이날 중국의 지표 부진에 유가는 약세를 보였다.

https://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40118


▲에버리 "연준, 더 작은 폭 금리 인상 시사해도 달러 하락 제한적"

- 에버리의 매튜 리안 전략가는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더 작은 폭의 금리 인상을 시사할 경우 달러화 가치가 하락하겠지만, 하락세는 제한될 것으로 예상했다. 31일(현지시간) 다우존스에 따르면 리안 전략가는 "달러는 지난 몇 주간 주요 경쟁 통화 대비 20년 만에 가장 강력했던 수준에서 후퇴했다"라며 "이는 연준의 금리 인상 기대가 다소 완화된 것이 영향을 미쳤다"라고 말했다.

https://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40119


▲포드, 저성과자에게 퇴직 제안…인력 감축 시동

- 포드모터(NYS:F)가 사무직 저성과자에 퇴직과 성과 증진 프로그램 둘 중 하나를 선택하도록 해 인력 감축을 위한 시동을 걸고 있다고 배런스가 3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WSJ에 따르면 포드는 근속 연수가 8년 이상인 직원 중에서 성과가 저조한 이들을 대상으로 해당 프로그램을 제안했다. 이들은 4~6주짜리 성과 증진 프로그램에 등록하거나 아니면 퇴직을 선택할 수 있다.

https://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40123


▲뉴욕증시, FOMC 앞두고 하락…다우 10월 1976년 이후 최대 상승률로 마감

- 뉴욕증시가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앞두고 하락했다. 31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28.85포인트(0.39%) 하락한 32,732.95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29.08포인트(0.75%) 떨어진 3,871.98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114.31포인트(1.03%) 밀린 10,988.15로 장을 마감했다.

https://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40131


▲유로존 10월 CPI 예비치 10.7%↑…두 자릿수 상승

- 유로존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두 자릿수로 뛰며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1일(현지시간) 유럽연합(EU) 통계 당국인 유로스타트에 따르면 10월 유로존 CPI 예비치는 전년대비 10.7% 올랐다. 이는 전월 확정치인 9.9%를 웃돌았을 뿐 아니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 10.0%도 넘었다. 10월 CPI는 전월대비로는 1.5% 올랐다.

https://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40105


▲유로존 10월 CPI 예비치 10.7%↑…두 자릿수 상승(상보)

- 유로존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두 자릿수로 뛰며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1일(현지시간) 유럽연합(EU) 통계 당국인 유로스타트에 따르면 10월 유로존 CPI 예비치는 전년대비 10.7% 올랐다. 이는 전월 확정치인 9.9%를 웃돌았을 뿐 아니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 10.0%도 넘었다. 이같은 CPI 수치는 지난 1951년 12월 이후 최고치다.

https://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40107


▲NBER '연준, 인플레이션 회복 능력 불확실성…베버리지곡선 봐야'

-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인플레이션을 목표 수준으로 낮추려면 실업률 전망치를 높여야 할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인플레이션이 목표치로 회복되고 실업률이 4.4%까지만 상승한다는 연준의 예측은 베버리지 곡선과 기대 인플레이션 모두에 대한 매우 낙관적인 가정 하에서만 합리적이라고 경제학자들은 평가했다. 31일(현지시간) 마켓워치와 전미경제연구소(National Bureau of Economics Research)에 따르면 최근 보고서에서 저자인 존스홉킨스 대학의 로렌스 볼과 국제통화기금(IMF)의 다니엘 레이, 프라치 미슈라는 연준이 금리를 충분히 인상하면 인플레이션을 억제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고 가정한다면서도 "불확실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https://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40115


▲[뉴욕채권]미 국채가 하락…연준,11월 75bp 인상 후 '피벗시그널' 초점

- 미 국채 가격이 하락했다. 11월 1~2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가 임박하면서 채권시장 참가자들은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75bp 금리 인상과 속도 조절 시그널이 어떻게 나올지 주목하고 있다. 이에 1개월물 미 국채수익률이 2007년 12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올랐다. 미국은 물론 유로존 인플레이션도 별로 하락세를 보이지 않으면서 중앙은행들의 지속적인 자이언트스텝 금리 인상이 향후 경제를 얼마나 위축시킬지에 대한 우려도 지속됐다.

https://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40120


▲美 10월 시카고 PMI 45.2…두 달 째 위축세

- 미국 중서부 지방의 10월 제조업 활동이 위축세를 이어갔다. 31일(현지시간) 공급관리협회(ISM)-시카고 연은에 따르면 10월 시카고 구매관리자지수(PMI)는 45.2로 집계됐다. PMI는 '50'을 기준으로 업황 확장과 축소를 구분한다. 시카고 지역의 구매관리자지수는 9월부터 두 달 연속 위축세를 나타냈다.

https://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40113


▲[뉴욕 금가격] 7개월 연속 하락세…한 달 동안 2% 가까이↓

- 금 가격이 하락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우려 속 조정세가 이어지는 모습이다. 31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에서 가장 많이 거래된 선물인 12월물 금 선물 가격은 전장 마감가 대비 4.10달러(0.3%) 하락한 온스당 1,640.7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금 가격은 지난 한 달 동안은 1.9% 하락했다. 금은 지난 4월부터 일곱 달 연속으로 하락했다.

https://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40116


▲월가, 테슬라·애플·우버·로쿠 등에 '매수'

- 빅테크 기업들의 실적 쇼크에도 전문가들은 기술주에 대해 대체로 우호적인 의견을 유지했다. 31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월스트리트 주요 투자은행 애널리스트들은 애플, 테슬라 등 시총 거대 빅테크와 우버, 로쿠 등 기술주에 긍정적인 투자의견을 냈다. 우선 JP모건은 애플(NAS:AAPL)에 대한 '매수' 콜을 냈다. 애플 판매량 등을 분석한 결과 아이폰 프로 제품에 대한 리드 타임(주문부터 납품까지의 기간)이 늘어났다고 JP모건은 주장했다. 리드 타임이 늘어났다는 것은 애플 아이폰에 대한 수요가 견조함을 의미한다.

https://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40126



출처 : 연합인포맥스(http://news.einfomax.co.kr)












온라인카지노 먹튀검증 - 카지노통 카통

카지노먹튀,카지노보증,카지노게임,바카라게임,카지노커뮤니티

카통 텔레그램 채널 - 바로가기

카통 텔레그램 담당자 - 바로가기

Author

Lv.99 레벨아이콘 daisy  골드
747,690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0 Comments
  메뉴
카지노커뮤니티 기프트콘
카지노커뮤니티 출석체크
카지노커뮤니티 이벤트
카통 등업요청
카통 포인트전환
  통계청 [ 실제방문자 통계 ]
  • 현재 접속자 88 명
  • 오늘 방문자 922 명
  • 어제 방문자 3,719 명
  • 최대 방문자 3,719 명
  • 전체 방문자 752,928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