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지노서 딴 내 돈" 145억 원 증발 핵심 피의자 영장

카지노 뉴스

casinonews.jpg


"카지노서 딴 내 돈" 145억 원 증발 핵심 피의자 영장

레벨아이콘 daisy 0 11

제주신화월드 내 랜딩카지노에서 발생한 '145억 원 증발 사건' 핵심 피의자에게 구속 영장이 신청됐습니다.


제주경찰청은 카지노 물품보관소 내 VIP 금고에서 수십억원을 훔친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업무상횡령)로 중국인 우 모 씨(34)에 대해 오늘(4일) 구속 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우 씨는 2020년 1월 랜딩카지노에서 자금을 관리하던 중국계 말레이시아 국적의 임원 임 모 씨(56·여)와 공모해 수십억 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랜딩카지노 물품보관소 내 임 씨가 관리해 오던 VIP 금고에 보관 중이던 145억 원 중 85억 원을 바로 옆 우 씨 개인 금고로 옮기고, 환전소 직원 중국인 30대 오 모 씨에게 지시해 이 중 49억 원가량을 임 씨가 머물던 제주시 모처로 옮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우 씨는 그러나 "카지노에서 딴 돈"이라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2020년 2월 중국으로 출국했던 우 씨는 2년 8개월 만인 지난 2일 두바이에서 항공편을 타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자진 입국해 즉시 체포됐으며, 제주로 압송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경위와 자진 입국 이유 등을 조사하고 있다"며 "우 씨의 혐의는 조사 과정에서 달라질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랜딩카지노를 운영하는 람정엔터테인먼트는 지난해 1월 오늘 카지노에 보관 중이던 한화 현금 145억 6천만 원이 사라진 사실을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수사 과정에서 경찰은 랜딩카지노 내 우 씨 개인금고에서 85억 원을 찾았습니다.


또 임 씨가 머물렀던 제주시 모처 등에서 49억 원가량을 발견했습니다.


경찰은 찾아낸 134억 원을 제주지역 한 은행에 위탁 보관하고 있습니다.


나머지 10억 원가량은 오 씨가 환치기를 통해 해외로 송금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현재 이 사건의 또 다른 핵심 피의자인 임 씨는 2020년 12월 아랍에미리트로 출국해 행방이 묘연한 상태입니다.


사라진 돈의 일부를 환치기 수법을 통해 해외로 송금한 혐의로 입건된 중국인 오 씨와 현금 운반과 전달 등에 관여한 혐의로 입건된 중국인 2명·한국인 1명은 참고인 중지 결정이 내려졌으나 수사가 재개되면서 다시 조사받게 됐습니다.













온라인카지노 먹튀검증 - 카지노통 카통

카지노먹튀,카지노보증,카지노게임,바카라게임,카지노커뮤니티

카통 텔레그램 채널 - 바로가기

카통 텔레그램 담당자 - 바로가기

Author

Lv.99 레벨아이콘 daisy  골드
748,090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