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주류 편입 가능성 닫혀"…기관 투자자들 등 돌리나

카지노 뉴스

casinonews.jpg


"가상화폐 주류 편입 가능성 닫혀"…기관 투자자들 등 돌리나

레벨아이콘 daisy 0 7


코인 업계를 이끌던 FTX의 파산에 가상화폐에 대한 시장의 의구심이 폭발했다. 세계 3대 가상화폐 거래소 FTX 파산 사태로 가상화폐가 주류 시장에 편입될 가능성의 문이 더욱 좁아졌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체는 “‘비트코인은 안전한 피난처’라는 인식이 사라졌다”며 특히 가장 우량한 거래소 가운데 한 곳으로 꼽히던 FTX 파산은 테라 붕괴나 셀시우스 파산 이상의 충격을 시장에 던졌다고 짚었다.

 


3초 뒤 종료


기관들을 중심으로 가상화폐 투자를 꺼리는 경향이 더욱 커지면서, 기관들의 자산 포트폴리오에 가상화폐가 편입될 가능성이 완전히 닫힐 수도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짚었다.

 


관련기사

"FTX는 시작" 가상화폐 후폭풍 커진다···전통 금융시장도 긴장

가상화폐 혹한기 왔나...비트코인, 2900만원선 깨졌다

파인브릿지 인베스트먼츠의 자산 포트폴리오 매니저인 하니 레다는 “한때 투자자들 사이에서 (가상화폐를) 전략적 자산 배분에 편입할만한 잠재적 자산 클래스로 검토하던 때가 있었다”며 “이는 이제 완전히 논외가 됐다”고 말했다. 브리지워터의 올해 1월 조사에 따르면, 비트코인의 5%는 기관 투자자가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

 

가상화폐의 인기가 절정에 달했던 1년 전, 비트코인 가격은 6만 7000달러를 넘었다. 당시 월가에는 가상화폐 가격이 우상향할 것이란 장밋빛 전망이 가득했다. JP모건체이스의 니콜라우스 파니기리초글루는 비트코인 가격이 14만6000달러를 돌파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랬던 그가 최근에는 입장을 바꿨다. 파니기리초글루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비트코인 가격이 1만3000달러 수준으로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그는 “분산 투자를 위해 가상화폐를 고려하는 것에 대한 논의는 죽었다”고 말했다. 14일 오전 9시 45분(한국시간) 기준으로 비트코인은 24시간 전 대비 3.48% 하락한 1만6256달러 수준에 거래되고 있다.

 

블루베이 애셋 매니지먼트의 최고투자책임자(CIO)인 마크 다우딩은 비트코인이 디지털 금이라는 주장은 거짓이라고 강조하며, 가상화폐 가격 폭락은 시간문제라고 봤다. 그는 “아무것도 생산하지 않고 현금을 태우면서 매력적인 수익을 제공하는 산업(가상화폐)은 실패할 운명이라는 점을 분명히 해야 했다”고 블룸버그통신에 말했다.

 

특히 가상화폐가 제도권 밖에 있는 만큼, 투자자들이 투자금을 회수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가상화폐는 카지노에 불과하다”며 “규제를 받는 전통적인 금융 시스템과 달리 법적 보호 장치가 없다”고 지적했다.

 

가상화폐 투자는 파산법의 보호를 못 받을 뿐만 아니라 채권 우선순위도 낮다. 사실상 가상화폐 업계의 파산은 ‘미지의 영역’이어서 고객이 돈을 돌려받기까지 시간이 얼마나 걸릴지, 혹은 투자금을 회수할 수 있기는 한지조차 알 수 없다.


더구나 투자금을 회수하더라도 파산 절차가 진행되는 동안 가격이 하락하면 큰 손실을 볼 수밖에 없다. FTX 미국 지사 웹사이트는 이날 밤 "FTX US 거래가 며칠 안에 중단될 수 있다"고 밝혔다.

 

게리 겐슬러 SEC 회장은 최근 CNBC와의 인터뷰에서 “해당 시장에는 유명인 CEO와 유명 암호화폐 기업가가 있다”며 “대중은 판촉, 마케팅 등의 희생양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미국 풋볼리그(NFL) 현역 선수인 톰 브래디, 미국 프로농구(NBA) 슈퍼스타인 스테판 커리, NFL 트레버 로렌스(잭슨빌 재규어스), 미 메이저리그(MLB) 일본인 투수인 오타니 쇼헤이, 테니스 스타 나오미 오사카 등은 FTX에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써드포인트, 타이거 글로벌, 세콰이어 캐피탈, 소프트뱅크, 블랙록 등 기관들도 FTX에 투자했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온라인카지노 먹튀검증 - 카지노통 카통

카지노먹튀,카지노보증,카지노게임,바카라게임,카지노커뮤니티

카통 텔레그램 채널 - 바로가기

카통 텔레그램 담당자 - 바로가기

Author

Lv.99 레벨아이콘 daisy  골드
748,090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