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0-9 대패'...130년 만에 英 축구 최악의 패배 신기록

casinonews.jpg


'맨유 0-9 대패'...130년 만에 英 축구 최악의 패배 신기록

daisy 0 38

맨유가 올 시즌 리그 리버풀전 2경기에서 0-9로 처참하게 무너졌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0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30라운드에서 리버풀에 0-4로 패했다. 지난해 10월 첫 대결 0-5 패배에 이어 더블을 당했다.


맨유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가정사로 결장한 가운데 마커스 래쉬포드, 앙토니 엘랑가, 브루노 페르난데스를 공격에 세웠다. 그 아래 디오고 달롯, 네마냐 마티치, 폴 포그바, 아론 완 비사카가 중원을 구성했다. 수비는 해리 매과이어, 필 존스, 빅토르 린델로프가 지켰고, 다비드 데 헤아가 골문을 막았다.


리버풀은 공격 쓰리톱에 살라, 사디오 마네, 루이스 디아스를 배치했다. 2선은 티아고 알칸타라, 파비뉴, 조던 헨더슨이 맡았다. 맨유는 힘없이 무너졌다. 전반 5분 만에 디아스에게 선제 실점을 내줬다. 22분에는 살라에게 또 골을 먹었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후반에는 마네와 살라에게 연달아 실점해 0-4로 졌다.


맨유는 앞서 10월에 홈구장 올드 트래포드에서도 리버풀에 졌다. 그때는 0-5 패배였다. 나비 케이타, 디오고 조타에게 2실점하고, 살라에게 해트트릭을 얻어맞았다. 한 시즌에 리버풀전 2경기에서 0-9로 쓰러진 건 맨유 역사상 처음이다.


프리미어리그 30년 역사를 통틀어도 이런 기록은 없다. 영국 축구 1부리그 역사를 뒤져봐야 그나마 비슷한 기록이 나온다. 과거 1892-93시즌에 맨유는 선덜랜드 상대로 한 시즌 2경기에서 총합 0-11로 무너진 바 있다. 그로부터 130년 만에 리버풀 2연전 0-9 패배를 당했다.


반대로 리버풀 공격수 살라는 또 다른 신기록을 썼다.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한 시즌에 맨유 상대로 5골 이상 넣은 선수는 살라가 처음이다. 살라는 맨유 원정 경기에서 3골에 이어 이번 홈경기에서도 2골을 추가했다. 올 시즌 살라가 넣은 리그 22골 가운데 5골이 맨유전에서 나왔다. 살라의 득점 1위 질주에 맨유

지분이 상당히 크다.















온라인카지노 먹튀검증 - 카지노통 카통

카지노먹튀,카지노보증,카지노게임,바카라게임,카지노커뮤니티

카통 텔레그램 채널 - 바로가기

카통 텔레그램 담당자 - 바로가기

프린트

Author

Lv.92 daisy  골드
503,220 (26.9%)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0 Comments
  메뉴
카지노커뮤니티 기프트콘
카지노커뮤니티 출석체크
카지노커뮤니티 이벤트
카지노커뮤니티 활동왕이벤트
카지노커뮤니티 후기왕
카통 등업요청
카통 포인트전환
탑원 카지노솔루션
  통계청 [ 실제방문자 통계 ]
  • 현재 접속자 129 명
  • 오늘 방문자 2,291 명
  • 어제 방문자 2,812 명
  • 최대 방문자 3,388 명
  • 전체 방문자 310,507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