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갸린이 방긋 웃었다' KIA, 이의리 7⅓이닝 노히터 앞세워 위닝시리즈

casinonews.jpg


'갸린이 방긋 웃었다' KIA, 이의리 7⅓이닝 노히터 앞세워 위닝시리즈

십승 1 20

KIA 타이거즈가 어린이날을 승리로 장식하며 팬들을 방긋 웃게 만들었다.


KIA는 5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홈경기에서 10-1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KIA는 12승 16패가 됐고 위닝시리즈를 달성했다. 여기에 2연승을 질주했다. 반면 키움은 16승 13패가 됐고 2연패를 당했다.


KIA는 선발투수 이의리가 8이닝 1피안타 1볼넷 7탈삼진 1실점(무자책) 호투를 펼치며 시즌 첫 승을 달성했다. 특히 7⅓이닝 동안 펼친 노히터쇼가 압권이었다. 타선의 화력도 뜨거웠다. 박동원이 멀티 홈런(시즌 4, 5호)을 쏘아 올렸고, 나성범은 14경기 만에 홈런포(시즌 3호)를 터트렸다. 


키움이 먼저 기세를 잡았다. 1회초 김태진이 땅볼을 쳤고 유격수 박찬호의 송구 실책을 틈타 2루에 안착했다. 이후 박찬혁의 깊숙한 외야 뜬공에 김태진은 3루까지 도달했고 이정후가 희생플라이를 치며 홈을 밟았다.


3회말 KIA가 전세를 뒤집었다. 박찬호의 우전 2루타, 류지혁의 볼넷, 김선빈의 몸에 맞는 공으로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고 나성범이 희생플라이를 때렸다. 이어 박동원이 볼넷을 골라내며 또다시 만루가 됐고 선발 김선기의 폭투에 3루주자 류지혁이 홈을 밟았다. 후속타자 최형우도 볼넷을 얻어내며 재차 1사 만루를 만들었고 소크라테스 브리토가 희생플라이를 기록했다. KIA의 3-1 리드.


KIA가 격차 벌리기에 성공했다. 5회말 선두타자 박동원이 장재영을 상대로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렸다. 이후 최형우의 중전 안타, 소크라테스의 좌전 2루타로 무사 2, 3루 기회를 잡았으나 이정훈과 김도영이 삼진, 박찬호가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KIA는 6회말 상대 마운드에 융단 폭격을 가했다. 선두타자 류지혁이 좌전 안타를 쳤고 김선빈이 상대 송구 실책으로 출루했다. 무사 1, 2루에서 나성범이 우측 담장을 넘기는 쓰리런 아치를 그렸다. 이어 박동원도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쏘아 올리며 뜨겁게 달아올랐다.


8회말 KIA는 상대 추격 의지를 완전히 꺾어버렸다. 1사에서 이우성과 소크라테스의 연속 2루타로 추가점을 올렸고 2사 3루에서 김도영이 적시 좌전 2루타를 터트리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온라인카지노 먹튀검증 - 카지노통 카통

카지노먹튀,카지노보증,카지노게임,바카라게임,카지노커뮤니티

카통 텔레그램 채널 - 바로가기

카통 텔레그램 담당자 - 바로가기

프린트

Author

Lv.60 십승  골드
233,980 (56.2%)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1 Comments
daisy  
기사 잘보고갑니다 ~^^!!
  메뉴
카지노커뮤니티 기프트콘
카지노커뮤니티 출석체크
카지노커뮤니티 이벤트
카지노커뮤니티 활동왕이벤트
카지노커뮤니티 후기왕
카통 등업요청
카통 포인트전환
탑원 카지노솔루션
  통계청 [ 실제방문자 통계 ]
  • 현재 접속자 223 명
  • 오늘 방문자 2,378 명
  • 어제 방문자 2,812 명
  • 최대 방문자 3,388 명
  • 전체 방문자 310,594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