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라, 부상에도 웃음꽃 만개...이유는 팀 동료들의 '특별 이벤트'

casinonews.jpg


살라, 부상에도 웃음꽃 만개...이유는 팀 동료들의 '특별 이벤트'

daisy 1 62

티아고 알칸타라와 리버풀 선수들이 부상당한 모하메드 살라를 위로하기 위해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리버풀은 15일 오전 0시 4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FA컵 결승전에서 첼시에 0-0으로 비기며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6-5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리버풀은 잉글랜드 풋볼리그컵(EFL컵)에 이어 잉글랜드 FA컵 우승을 차지하며 이번 시즌 더블을 달성하게 됐다. 16년 만에 FA컵 트로피를 들어 올리게 된 리버풀이다.


경기는 치열했다. 양 팀 모두 공격적으로 나서며 득점을 노렸지만, 번번이 골키퍼의 선방 혹은 골대를 맞추며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리버풀은 부상 변수도 있었다. 전반 32분 살라가 사타구니 쪽 고통을 호소하며 혼자 주저앉았다. 결국 디오고 조타와 교체 아웃됐다.


살라의 부상은 리버풀에게 큰 악재다. 쿼드러플(4관왕)에 도전 중인 리버풀은 시즌 종료까지 3경기가 더 남아있기 때문이다. 리버풀은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사우샘프턴과 울버햄튼 원더러스를 만난 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에서 레알 마드리드와 빅이어를 놓고 승부를 펼칠 예정이다.


EPL 득점왕 경쟁에도 적신호가 켜지게 됐다. 살라는 현재 EPL에서 22골을 넣으며 득점 랭킹 1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하지만 최근 토트넘 훗스퍼의 손흥민이 21골을 넣으며 한 골 차이로 격차를 좁혔다. 남은 두 경기에서 득점을 터트리지 못한다면 역전 가능성이 다분하다.


기분이 좋지 않을 살라에게 팀 동료들이 나섰다. 경기 종료 후 우승 세리머니를 하는 과정에서 하비 엘리엇은 살라의 얼굴이 그려진 마스크를 티아고에게 건넸다. 티아고는 곧바로 마스크를 쓰고 살라의 옆에 앉아 함께 우승을 만끽했다. 영국 '더 선'은 "티아고는 살라의 가면을 쓰고 부상당한 그를 응원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다행히 부상은 심각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종료 후 위르겐 클롭 감독은 "(살라의 교체는) 예방 조치였다. 살라는 계속 뛸 수 있다고 말했지만, 내가 아니라고 답했다"고 심각하지 않다고 밝혔다. 살라 역시 챔피언스리그를 뛸 수 있겠냐는 물음에 "물론"이라고 말했다. 살라의 부상 정도는 향후 리버풀은 물론 살라의 개인 수상에도 큰 영향을 미칠 예정이다.












온라인카지노 먹튀검증 - 카지노통 카통

카지노먹튀,카지노보증,카지노게임,바카라게임,카지노커뮤니티

카통 텔레그램 채널 - 바로가기

카통 텔레그램 담당자 - 바로가기

프린트

Author

Lv.94 daisy  골드
525,770 (48.2%)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1 Comments
아린아린이  
감사합니다
  메뉴
카지노커뮤니티 기프트콘
카지노커뮤니티 출석체크
카지노커뮤니티 이벤트
카지노커뮤니티 활동왕이벤트
카지노커뮤니티 후기왕
카통 등업요청
카통 포인트전환
탑원 카지노솔루션
  통계청 [ 실제방문자 통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