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 폭행 논란에 4연패 추락까지... 수원삼성 '총체적 난국'

casinonews.jpg


팬 폭행 논란에 4연패 추락까지... 수원삼성 '총체적 난국'

아린아린이 0 96









'명가 부활'을 외치던 프로축구 수원삼성이 그야말로 끝없이 추락하고 있다. 경기장 밖에선 서포터스의 관중 폭행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키더니, 경기장 안에선 그야말로 날개를 잃은 듯 추락하고 있다. 총체적 난국이다.

이병근 감독이 이끄는 수원은 29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2 하나은행 FA CUP 8강전에서 전북현대에 0-3으로 완패했다. 전반에만 2골을 허용한 뒤 끝내 추격의 불씨를 지피지 못하다 오히려 추가시간 쐐기골을 얻어맞고 무너졌다. 결국 수원의 FA컵 여정은 8강에서 멈췄다. 수원이 대회 4강에 오른 건 2019년이 마지막이다.

문제는 수원의 '무기력한 패배'가 비단 이날만이 아니었다는 점이다.

불과 나흘 전 수원FC와의 '수원 더비'에서도 수원은 똑같이 0-3 완패를 당했다. 전북전 포함 2경기 연속 0-3 완패 망신을 당한 셈이다. 지난 19일 FC서울과의 '슈퍼매치' 0-1 패배와 22일 전북 원정 1-2 패배를 포함하면 최근 공식전 4연패 수렁이다. 하필이면 4연패 과정에 슈퍼매치와 수원더비, 그리고 FA컵 8강전 등 중요한 경기들이 잇따라 열렸는데, 수원은 무기력한 패배만 당하고 있다. '추락'이라는 표현이 과하지 않다.

29일 열린 전북현대와의 FA컵 8강전에서 실점 후 고개를 숙인 수원삼성 선수들. /사진=대한축구협회공격과 수비 양면에서 뾰족한 해법이 나오지 않고 있다. 이 감독은 전북과 FA컵에서 백3 전술까지 가동하는 등 변화를 통해 타개책을 찾으려 애쓰고 있지만 답이 되진 못했다. 최전방에선 4경기 단 1골에 그칠 만큼 극심한 골 가뭄이 이어지고 있고, 오히려 수비에선 9실점이나 내주면서 무너지고 있다. 4연패 과정에서 경기를 치를수록 창끝은 점점 더 무뎌지고 방패는 더 약해지고 있는 흐름이다.

K리그 팀들 가운데 최근 흐름이 가장 안 좋은 팀이라는 건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다. 최근 연패의 늪에 빠져있는 팀은 수원과 제주유나이티드 두 팀뿐인데, 제주는 그나마 리그 2연패인 데다 리그 순위는 여전히 3위에 올라 있다. 반면 가뜩이나 하위권을 맴돌던 수원의 리그 순위는 어느덧 뒤에서 두 번째인 '강등권' 11위까지 추락한 상태다. 심지어 시즌 내내 최하위에 머물러 있던 성남FC가 최근 단단한 수비를 바탕으로 반등의 발판을 마련한 상태여서 자칫 꼴찌 추락 위기까지 걱정해야 하는 처지가 됐다.
















온라인카지노 먹튀검증 - 카지노통 카통

카지노먹튀,카지노보증,카지노게임,바카라게임,카지노커뮤니티

카통 텔레그램 채널 - 바로가기

카통 텔레그램 담당자 - 바로가기

프린트

Author

Lv.25 아린아린이  골드
52,100 (14.7%)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0 Comments
  메뉴
카지노커뮤니티 기프트콘
카지노커뮤니티 출석체크
카지노커뮤니티 이벤트
카지노커뮤니티 활동왕이벤트
카지노커뮤니티 후기왕
카통 등업요청
카통 포인트전환
탑원 카지노솔루션
  통계청 [ 실제방문자 통계 ]
  • 현재 접속자 206 명
  • 오늘 방문자 1,317 명
  • 어제 방문자 1,337 명
  • 최대 방문자 3,518 명
  • 전체 방문자 631,852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