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세 123일’ 메시, UCL 역대 최고령 멀티골-멀티 어시스트

스포츠 뉴스

casinonews.jpg


‘35세 123일’ 메시, UCL 역대 최고령 멀티골-멀티 어시스트

레벨아이콘 daisy 0 15

dae0106f036c732676bacca557613181_1666762860_2465.jpg
 



‘축구 천재’ 리오넬 메시(35·파리 생제르맹)가 녹슬지 않은 기량을 과시했다.


메시는 26일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22~2023시즌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H조 5차전 마카비 하이파(이스라엘)와의 안방 경기에서 2골 2도움을올리며 팀의 7-2 대승을 이끌었다. 파리 생제르맹은 3승 2무(승점 11점)로 벤피카(포르투갈)와 동률을 이루며 16강에 진출했다. 파리 생제르맹은 이번 시즌 리그1과 UCL에서의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전반 19분 킬리안 음바페의 어시스트를 받아 첫 골을 터트린 메시는 전반 35분 네이마르의 골을 도왔다. 전반 44분에는 다시 음바페와 호흡을 맞춰 멀티골을 완성했다. 후반 39분엔 카를로스 솔레르의 골을 도왔다. UEFA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골 2도움을 기록한 메시를 경기 POTM(Player of the Match)으로 선정했다. 메시는 총 68번의 볼 터치를 하면서 패스성공률 81%와 슈팅 5회, 기회 창출 4회, 드리블 성공 100%를 기록했다.


35세 123일이 된 메시는 UCL 역사상 한 경기에서 멀티골- 멀티 어시스트를 기록한 최고령 선수가 됐다. 프랑스 리그1에서 6골 9도움을 올린 메시는 UCL에서 4골 3도움을 찍으며 유럽 5대 리그에서 가장 먼저 시즌(모든 대회) 10골-10도움까지 달성했다. 이날 2골을 추가한 메시는 17시즌 동안 UCL 조별리그에서 80골을 넣었다. 해당 부문 1위다. 최근 팀에서 백업 후보로 밀려난 라이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73골)와의 격차를 벌렸다. UCL 통산 득점은 129골이 되면서 1위 호날두(140골)에 11골 차로 따라 붙었다.


지난 시즌 리그1 26경기에서 6골(14도움), UCL에서 5골에 그쳤던 메시는 이번 시즌 완벽하게 부활했다. 만 35세인 메시가 하락세에 접어들 것이라는 우려가 있었지만 아르헨티나 국가대표팀 A매치를 포함해 시즌 18경기에서 15골 12도움을 올리며 전성기 모습을 찾았다. 메시는 하이파 전 후 자신의 SNS에 “팬들 앞에서 멋진 승리를 올려서 기쁘다. 득점하는 것을 질려하지 않을 것”이라는 글을 남겼다.












온라인카지노 먹튀검증 - 카지노통 카통

카지노먹튀,카지노보증,카지노게임,바카라게임,카지노커뮤니티

카통 텔레그램 채널 - 바로가기

카통 텔레그램 담당자 - 바로가기

Author

Lv.99 레벨아이콘 daisy  골드
748,090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