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년만에 흑인 없는 WS…베이커 감독 "좋아보이지 않아"

스포츠 뉴스

casinonews.jpg


72년만에 흑인 없는 WS…베이커 감독 "좋아보이지 않아"

레벨아이콘 daisy 0 16

b3ecbd91d1808488ec36362ec8fb5954_1666938919_1991.jpg
 



오는 29일(한국시간) 시작되는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메이저리그(MLB) 월드시리즈(WS)는 1950년 이후 72년 만에 미국 출신 흑인 선수 없이 치러진다.


흑인 출신으로 현역 최다승 사령탑은 더스티 베이커 휴스턴 감독은 "야구계가 자랑스러워 할 만한 일은 아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28일 AP통신에 따르면 베이커 감독은 미국 출신 흑인 선수가 한 명도 출전하지 않는 이번 WS와 관련해 "좋아보이지 않는다. 이런 상황이 될 때까지 1년 또는 10년도 걸리지 않았다는 것을 사람들이 알게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재키 로빈슨이 1947년 4월 16일 흑인 선수로는 최초로 MLB 무대에 데뷔한 이래 1950년 뉴욕 양키스와 필라델피아의 WS를 제외하고는 모두 미국 태생 흑인이 WS에 출전했다.


하지만 올해 필라델피아와 휴스턴이 발표한 26인의 WS 로스터에는 미국 출신 흑인이 한 명도 없다. 백인과 중남미에서 온 히스패닉 선수만 포함돼 있다.


학교에서 두 종목 이상을 뛰는 흑인 선수들이 MLB보다 대우가 나은 미국프로풋볼(NFL) 또는 미국프로농구(NBA)에 진출하면서 MLB에는 흑인 선수가 줄어들었다.


1991년 전체 로스터의 18%에 달했던 흑인 선수 비중은 7.2%까지 줄었다. 해당 자료를 수집한 1991년 이래 가장 낮은 수치다.


필라델피아는 1959년 이후 63년 만에 흑인 선수가 한 명도 포함되지 않은 개막전 로스터를 발표했다. 휴스턴에서는 외야수 마이클 브랜틀리가 어깨 부상으로 시즌 아웃돼 흑인 선수 없는 로스터를 구성했다.


현역 시절 스타플레이어로 활약한 뒤 흑인 사령탑 최초로 통산 2000승을 넘긴 베이커 감독은 현 상황에 대해 여과없이 우려를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베이커 감독은 "최근 신인 드래프트에서 흑인 선수가 1순위에 지명되는 일이 늘고 있다. 조만간 이런 상황이 일어나거나 이에 대해 이야기하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고 바랐다.












온라인카지노 먹튀검증 - 카지노통 카통

카지노먹튀,카지노보증,카지노게임,바카라게임,카지노커뮤니티

카통 텔레그램 채널 - 바로가기

카통 텔레그램 담당자 - 바로가기

Author

Lv.99 레벨아이콘 daisy  골드
748,090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