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호 깜짝투+팀 11안타' 키움, SSG 꺾고 시리즈 2승2패 '원점'

스포츠 뉴스

casinonews.jpg


'이승호 깜짝투+팀 11안타' 키움, SSG 꺾고 시리즈 2승2패 '원점'

레벨아이콘 daisy 0 18


키움 히어로즈가 위기에서 시리즈를 원점으로 돌리는 데 성공했다.


키움은 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선발 이승호의 4이닝 1실점 깜짝 호투와 총 11안타를 몰아친 타선을 앞세워 SSG 랜더스에 6-3으로 이겼다.


창단 첫 우승을 노리는 키움은 1차전 승리 후 2,3차전을 내리 패했으나 4차전을 잡고 시리즈를 2승2패 원점으로 만들었다. SSG는 외국인 선발 모리만도를 내세우고도 일격을 당했다.


SSG는 1회초 추신수가 볼넷, 폭투로 2루에 나간 뒤 1사 2루에서 나온 최정의 1타점 적시타로 홈을 밟아 1-0 선취점을 올렸다.


키움은 2회말 김태진의 안타, 이지영의 희생번트로 1사 2루 찬스를 만든 뒤 송성문이 행운의 내야안타로 출루했다. 1사 1,3루에서 신준우가 1타점 스퀴즈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3회말 전병우의 선두타자 2루타, 이정후의 1타점 적시타로 키움이 2-1 역전에 성공했다. 김태진의 안타로 잡은 1사 1,2루에서 이지영이 1타점 적시타, 송성문이 중월 2타점 2루타를 날렸다. 중계 실책으로 이어진 1사 3루에서 신준우가 1타점 적시타를 보태 6-1로 달아났다.


6회까지 침묵하던 SSG는 7회초 1사 후 김성현, 대타 전의산의 안타, 추신수의 볼넷으로 1사 만루를 만들었다. 대타 김강민이 뜬공으로 물러났으나 최정이 2타점 적시타를 쳐 3점차로 추격했다.


키움은 8회 2사 만루 위기를 넘긴 최원태가 9회 등판해 2사 만루 위기에 몰렸으나 3점차 승리를 지키고 데뷔 첫 포스트시즌 세이브를 달성했다.


키움 선발 이승호는 4이닝 1피안타 2탈삼진 2볼넷 1실점을 기록, 대체 선발로서 제몫을 다했다. SSG 선발 모리만도는 2⅓이닝 9피안타 2탈삼진 6실점(5자책점)으로 조기 강판됐다.


키움 타선에서는 송성문이 3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고 전병우, 김태진, 신준우가 2안타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SSG는 최정이 2안타 3타점으로 분전했다.














온라인카지노 먹튀검증 - 카지노통 카통

카지노먹튀,카지노보증,카지노게임,바카라게임,카지노커뮤니티

카통 텔레그램 채널 - 바로가기

카통 텔레그램 담당자 - 바로가기

Author

Lv.99 레벨아이콘 daisy  골드
748,090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