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도박+위증죄’ 키움과 푸이그의 행복했던 동행, 결국 파국으로 끝나나

스포츠 뉴스

casinonews.jpg


‘불법도박+위증죄’ 키움과 푸이그의 행복했던 동행, 결국 파국으로 끝나나

레벨아이콘 daisy 0 11

48e8a74f83e31f0c8b1cd5e822a54eb1_1668497724_9525.jpeg
 



키움 히어로즈 야시엘 푸이그(32)의 불법스포츠도박과 위증죄 혐의가 드러났다.


여러 미국 현지매체에 따르면 푸이그는 15일(한국시간) 미국 지방법원에서 스포츠불법도박과 위증죄 혐의를 인정했고 최소한 5만5000달러 벌금을 내기로 합의했다. 푸이그는 메이저리그 신시내티에서 뛰던 2019년 5월부터 불법도박을 시작했고 도박업체에 28만2900달러 빚을 졌다. 수표로 빚을 갚은 이후에도 테니스, 농구, 축구 등을 대상으로 899차례 불법도박을 계속했다.


2022년 1월경 연방 수사당국의 조사를 받은 푸이그는 조사 과정에서 해당 업체를 알지 못한다며 불법도박 혐의를 부인했다. 이 때문에 불법도박에 위증죄 혐의까지 받게 됐다. 위증죄는 최고 징역 5년형에 처해질 수 있는 중범죄다.


메이저리그 통산 7시즌 861경기 타율 2할7푼7리(3015타수 834안타) 132홈런 415타점 OPS .823을 기록한 푸이그는 엄청난 운동능력으로 메이저리그에서도 수준급 활약을 했다. 하지만 다혈질적인 성격에 여러 문제를 일으키면서 2019년 이후로는 메이저리그에서 뛰지 못했다.


메이저리그 복귀의 꿈을 포기하지 못한 푸이그는 2022시즌 키움과 100만 달러에 계약하며 명예회복을 노렸다. KBO리그에서 126경기 타율 2할7푼7리(473타수 131안타) 21홈런 73타점 OPS .841을 기록하며 키움의 한국시리즈 준우승을 이끌었고 한 시즌을 무사히 치르면서 인간적으로도 성장한 모습을 보여줬다.


키움은 푸이그가 보여준 성과에 만족해하며 재계약을 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불법도박과 위증죄 혐의가 드러나기 전까지만 해도 재계약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새로운 범죄 사실이 밝혀지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키움 관계자는 “영입 당시에는 이러한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 현재 푸이그와 에인전트와 연락을 해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다음주에 외국인선수를 보기 위해 운영팀장과 스카우트팀이 미국에 갈 예정이다. 그 때 직접 구체적인 상황을 파악하려고 한다. 여러가지 사실을 종합적으로 검토해보겠다”라고 말을 아꼈다.


스포츠불법도박은 프로스포츠선수에게는 매우 큰 문제다. 자칫 승부조작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미국매체들 역시 푸이그가 메이저리그 경기에 대해서도 도박을 했는지 여부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현재까지 푸이그가 메이저리그 경기를 대상으로 도박을 했다는 보도는 나오지 않고 있다.


그렇지만 푸이그의 프로선수 커리어가 불투명해진 것은 사실이다. 미국매체 USA투데이 밥 나이팅게일 기자는 “야시엘 푸이그가 3달 동안 899회 스포츠 도박을 한 사실이 드러났다. 그의 메이저리그 경력은 공식적으로 끝났다”라고 전했다. 만약 스포츠불법도박과 위증죄 혐의로 인해 유죄 판결을 받게 된다면 KBO리그에서의 커리어 역시 끝날 가능성이 크다.












온라인카지노 먹튀검증 - 카지노통 카통

카지노먹튀,카지노보증,카지노게임,바카라게임,카지노커뮤니티

카통 텔레그램 채널 - 바로가기

카통 텔레그램 담당자 - 바로가기

Author

Lv.99 레벨아이콘 daisy  골드
748,090 (10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0 Comments
  메뉴
카지노커뮤니티 기프트콘
카지노커뮤니티 출석체크
카지노커뮤니티 이벤트
카통 등업요청
카통 포인트전환
  통계청 [ 실제방문자 통계 ]
  • 현재 접속자 70(3) 명
  • 오늘 방문자 2,229 명
  • 어제 방문자 3,145 명
  • 최대 방문자 3,719 명
  • 전체 방문자 760,380 명